원피스번역659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내일은피구왕 조회 0회 작성일 2021-01-13 16:09:50 댓글 0

본문

[원피스 957화]충격적인 왕의 부하 칠무해 폐지와 무너진 삼대세력!!

사보의 죽음? 해군 사황 칠무해 삼대세력이 무너진 원피스 957화 애니메이션 리뷰입니다.







bgm - Coffin Dance Theme but it's a track from One Piece
One Piece - Katakuri Theme (HQ Cover)

원피스 최신네타 정리 상디의 전투결과 그리고 빅맘해적단의 동향

안녕하세요 원피스도서관 원도입니다.원래 이맘때쯤이면 국내에서도 스포가 돌아야하는데 해외에서도 같이 공개되는 곳에는 올라와있는내용이 있어서
먼저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원래 이 내용이 공개될 때쯤 국내 커뮤니티에는 아직 보이지 않아서 살짝의심이 되는 내용이긴 합니다. 여러분들 께서
판단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빅맘은 루피와 조로일행들에게 그날 록스해적단의 마지막날에 대해서 설명을 하는 회상씬이 시작된다고 합니다.
이 말이 사실이라면 이제까지 너무 기다리고 기다렸던 수많은 떡밥들의 내용이 어느정도 해결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그날은 바로 가프와 로저에게
록스해적단이 패배하던 날이라고 합니다. 여기서 주목할점은 흰수염은 록스해적단 소속으로 싸우지 않고 지벡을 멈추기위해 록스와 충돌했다고 합니다.
우리들이 알고 있던 흰수염이 비록 록스해적단에 있었지만 내면의 가치관은 우리가알고 있는 흰수염과 일치해서 역시 흰수염이라는 평가가 나올지도 모르겠습니다.
만약 흰수염이 록스해적단 멤버와 같이 거프와 로저와 전력으로 싸웠다면 그날의 전투의 결과는 달라졌을 확률도 충분히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때당시 흰수염의
강력함은 우리가 정상결전에서 봤던 흰수염보다 훨씬 강했을 것이니까요 그리고 두번째 내용인데 페로스페로의 대한 소식입니다. 완다와 캐럿에게 패배한다고 합니다.
오니가시마 전투의 극초반 내용이라 잊고 있었는데 캐럿과 완다는 페드로의 복수에 성공하는 것일까요? 그리고 드디어 빅맘해적단이 와노쿠니에 등장한다고 합니다.
이게 새로운 판의 그림이 펼쳐질 것 같습니다.
드디어 빅맘의 거대 세력이 등장하는 것 같습니다. 드디어 스위트 3장성이 등장하는건데요 카타쿠리의 포스를 다시한번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설레입니다.
근데 카타쿠리가 루피를 다시 만단다면 싸울까요?
저는 왜 루피와 같이 빅맘을 칠것같은 느낌이 드는지 저만 그런가요? 아 그리고 개인적으로 샬롯스무디의 강함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너무 기대됩니다. 그리고
상디의 소식역시 언급이 되었습니다. 블랙마리아 일행에게 몰려서 위기에 처했지만 로빈 브룩이 상디에게 합류하여 대신 전투를 펼친다는 내용입니다.
그리고 상디는 마르코와 함께 대간판과 전투를 이어간다고 합니다. 싸움초반 슈트를 입고 킹과 합을주고 받았던 상디 그리고 제르마 떡밥으로 엮여있는 퀸까지
어느 정도 그림은 그려지는 것 같습니다. 근데 로빈과 브룩이 블랙마리아 일행을 상대할 수 있을지 솔직히 의문입니다.
그리고 사보에 관한 재미있는 내용이 있어서 이야기 해보려고 합니다.
원피스956화에서 누군가 사망했다는 기사가 나오면서 세계가 한번 뒤집히는 사건이 발생합니다, 심지어 혁명군내에도 이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드래곤마저 뉴스를 접하게 되었고 감옥에있는 도플라밍고 마저 이 소식을 알게되었습니다. 혁명군 내에서의 반응을 보면 그 당사자가 사보인걸 우리는
확신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죽음으로 추정되는 기사에는 의문점이 있습니다. 혁명군 최고간부들과 해군의 신대장 2명이 충돌한싸움인데 레벨리
참석자들이 전혀 모르고 있는듯한 모습을 보여줬던점 그리고 이정도 규모의 어그로와 파급력을 오다가 이렇게 물흐리듯이 진행해버릴 확률이 상당히
낮다는 것입니다. 이것만 가지고도 풀어낼 스토리가 어마어마할겁니다. 그리고 모르건즈가 보여줬던 행동입니다. 자기가 자신의 입으로 자신이 허위기사를
낼때도 있다. 사실보다는 실적을 더 중요시하는 모습에 사보의 죽음에대한 기사가 신뢰가 낮아진다고 보고있습니다. 루피 오황도 여기에서 나왔을만큼 과장이
상당히 심하다는겁니다 물론 루피가 이제 카이도와 빅맘을 제거하면 자타가 인정하는 사황그이상이 될겁니다 하지만 그때당시에 사황의 위치에 놓기에는
논란이 상당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해가 안되는점은 검은수염의 행동입니다. 검은수염은 사보의 이글이글 열매를 얻기위해서 출항을 선언하는데요
만약 기사대로라면 이글이글 열매는 해군측에서 가지고있을 확률이 높을것이고 검은수염 티치도 해군과 싸움을 진행하여 이 열매를 얻어야합니다. 하지만
이건 명분도 너무 약하고 승리을 확신할수도 없는데 과연 검은수염 티치가 쳐들어 갈까요? 검은수염 티치는 바보처럼 생겼지만 상당히 인내심이 강하고
똑똑합니다. 현재 나오고 있는 네타 떡밥은 사보가 에이스와 같은 운명으로 해군에게 잡혀있을 가능성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보니 우리가
알고있는 그 전쟁 정상결전과 너무 비슷한 느낌이 드는데요 너무 비슷해서 오히려 이건 아닐 것 같지만 심적으로 의심이 가는건 사실입니다. 확실한건 사보가
위기에 처해있다는겁니다 연락이 안되니까요 심지어 해군대장급 전력과 충돌 후 이런 상황이 벌어진 것인데요. 검은수염 티치 역시 사보가 사망했다는 것 보다.
사보가 잡혀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생각할 확률이 높을 겁니다. 그리고 해군과 모종의 거래아닌 거래를 통해서 열매를 얻을 확률이 높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만약 사보가 이미 사망했다고 생각했다면 검은수염의 출항은 의미가 없어집니다 왜냐하면 원피스71권에 따르면 악마의 열매의 능력자가 죽으면
이미 어딘가에서 그 열매는 자라고 있을것이며 그위치를 정확히 측정할수가 없습니다. 저는 오히려 검은수염의 출정에서 사보가 아직 죽지않고 살아있을 가능성이
더 크다고 보입니다. 만약 사보가 임펠다운에 수감되어 있다면 다시 한번 검은수염의 임펠다운 습격의 그림이 그려질수도 있겠네요 그리고 시류와 마젤란의 일기토
까지 엄청난 그림까지도 나올수있습니다. 그 다음 내용은 마르코에 대한 내용입니다. 현재 마르코는 킹그리고 퀸과 일촉즉발의 상황입니다. 이미 선제 공격까지 해버려서
도저히 싸움을 피할 수 없는 지경까지 와버렸습니다. 하지만 마르코는 대간판2명을 앞에두고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줍니다. 마르코가 물론 정말 강하기때문에 이런
여유에 이유가 될수있지만 객관적인 전력에서 밀리는게 사실입니다. 왜냐 상대는 대간판2명이니까요 현재 나오고 있는네타는 마르코의 열매 각성이 공개될 것이라는
내용이 나오고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내용은 너무 뜬금 없어서 뭐라 설명드리기 애매한거 같습니다 물론 마르코의 각성이 나오면 우리는 볼거리도 많아져서 좋긴
하겠지만 너무 뜬금없어서요 저는 마르코가 상디와함께 대간판 두명을 상대할 것 같습니다. 상디가 이리치이고 저리치이고 현재 너무 애매한 모습만 보이고 있어서
이번 대간판2명과 전투에 뭔가 보여줄거라고 생각합니다. 이미 판은 깔렸다고 생각하니까요
여러분 오늘준비한 영상은 여기까지입니다. 중간중간 개인의 생각도 들어가 있어서 보기에 많이 불편하실 수 있으실겁니다.
그점은 형님들의 넓은 마음으로 너그롭게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영상을 재미있게 보셨거나 재미없게 보셨거나 보다가 이게뭐야 하셨더라면
구독좋아요 부탁드립니다.

#원피스
#원피스1000화
#원피스1001화
#원피스957화
#원피스최신화
#원피스다시보기
#onepiece

[원피스 분석]티치가 노리는건 보아행콕?! 와노쿠니 대결전 뒷배경의 중심 행콕?!

Track : TTRM -웅장한 느낌의 곡
Music by TTRM (Titanrium) , https://blog.naver.com/
gbamaster
Promoted by http://bit.lyDayDream_Youtube
D 4225

항상 원피스 스포 및 최신화를 먼저 접하게 해주시는 원피스버닝블러드 네버엔딩원피스까페 츄잉 Reddit 형님들 감사합니다!!

그리고 원피스를 제공해주는
슈에이 대원 감사드립니다!!

... 

#원피스번역65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30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xn--py1br4gu7gb0f91az7alf50omx8a.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